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베트남은행 영업 영토 확장…하노이 남부 하남지점 개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6-13 13:14

11일 베트남 하노이 소재 신한베트남은행 하남지점에서 열린 개점행사에서 신한은행 서춘석 부행장(왼쪽 다섯번째), 신한은행 신동민 베트남법인장(왼쪽 열번째), 코참 김한용 회장(왼쪽 세번째), 하남성 인민위원회 휘(Mr.Huy) 부위원장(왼쪽 어섯번째), 하남성 중앙은행 히에우(Mr.Hieu) 지점장이 커팅식을 하고 있다. / 사진= 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베트남 현지화에 힘을 싣고 있는 신한은행이 영업 채널을 확장하고 있다.

신한은행의 현지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이 지난 11일 베트남 하노이 남부지역에 위치한 하남성에 하남지점을 개점했다고 13일 밝혔다.

하남성은 북부 경제권인 하노이와 인접해 있고 상대적으로 경쟁력있는 노동인구를 제공하여 투자유망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는 지역으로, 기존 박닌, 타이응웬, 하이퐁에 이어 최근 외국인직접투자가 가장 활발한 지역 중 하나이다.

하남지점에는 특히 기업고객들의 업무 편의성을 증대하기 위해 출범한 CIB센터를 운영해 베트남에 투자한 한국기업들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외국계은행으로서 현지화해 베트남 전역에서 기업금융, 또 개인 고객들의 자산관리 업무 및 디지털을 접목한 새로운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하남지점 개점으로 신한베트남은행은 호치민시와 하노이시를 중심으로 외국계 은행 최다인 총 32개 지점망을 보유하게 됐다. 향후 추가로 4개 지점을 설립해 올해말까지 총 36개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더불어 신한 베트남 은행은 잘로(ZALO), 모모(MOMO), 모카(MOCA) 등 현지의 대표적인 디지털 기업과 제휴 사업을 추진하고 새로운 형태의 금융서비스를 현지에 소개하는 등 선제적 디지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하남지점을 포함해 올해 6개 지점 설립을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하남지점 개점을 통해 하남성 뿐 아니라 하노이 남부 지역인 닌빈, 남딘, 타이빈성 소재의 기업 및 개인고객들에게 더욱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