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외환]달러지수 소폭 약세…미중 긴장 속 수익률↓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06-12 06:25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11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가치가 약보합세를 기록했다. 하루 만에 반락했다. 미중 무역긴장 속에 미국채 수익률이 주가를 따라 소폭 내린 영향을 받았다.

오후 3시55분, 달러인덱스(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는 96.72로 전장보다 0.05% 하락했다.

최근 연방기금선물 시장에서는 연방준비제도(연준) 금리인하 확률을 지속적으로 높여보는 분위기다. CME페드워치에 따르면 7월까지 금리가 낮춰져 있을 확률은 78%로 가격에 반영돼 있다. 12월까지의 확률은 97.1% 수준이다.

달러화가 약해지면서 유로화는 강해졌다. 유로/달러는 1.1329달러로 0.15% 올랐다. 파운드/달러도 1.2721달러로 0.28% 높아졌다. 영국 2~4월 실업률이 3.8%로, 예상보다 0.1%포인트 낮게 발표된 영향이다.

반면 엔화는 달러화보다 좀 더 약했다. 달러/엔은 108.50엔으로 0.05% 높아졌다. 스위스프랑화는 달러화 대비 0.2% 약세를 기록했다.

중국 위안화는 달러화 대비 강세를 나타냈다. 달러/위안 역외환율은 6.9255위안으로 0.26% 낮아졌다. 호주달러화는 달러화 대비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머징 통화들은 달러화보다 대체로 강했다. 남아공 랜드화 및 브라질 헤알화 환율이 1%씩 떨어졌다. 멕시코 페소화 및 아르헨티나 페소화 환율은 0.4%씩 낮아졌다. 러시아 루블화 환율도 0.3% 하락했다. 터키 리라화 환율만 0.5% 높아졌다.

■글로벌 외환시장 주요 재료
뉴욕채권시장에서 미국채 수익률이 대부분 좁은 범위에서 하락했다. 미국채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하루 만에 소폭 반락, 2.1%대를 유지했다. 미중 무역긴장이 지속으로 뉴욕주가가 약보합세를 나타내자 따라 움직였다. 오후 3시50분 10년물 수익률은 전장보다 0.2bp(1bp=0.01%p) 내린 2.144%를 기록했다. 초반부터 꾸준히 레벨을 낮춰 오후 한때 2.139%로까지 갔다.

지난달 미 생산자물가 상승률이 예상대로 전월보다 둔화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5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대비 0.1% 상승했다. 4월에는 0.2% 오른 바 있다. 전년대비 5월 PPI 상승률은 1.8%로, 4월 2.2%보다 낮아졌다.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5월 근원 PPI는 전월대비 0.2% 상승, 예상에 부합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2.3% 올랐다. 식품과 에너지, 유통서비스를 제외할 경우 전월대비 0.4%, 전년대비로는 2.3% 각각 올랐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이 미중 양국이 궁극적으로 무역합의를 이룰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미 경제방송 CNBC 인터뷰에서 “이 문제는 결국 협상으로 끝날 것이다. 실제 전쟁조차도 사실상 협상으로 끝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중국과의 합의는 미국이 제기했던 모든 위반행위를 바로잡아야 가능한 일이다. 그렇지 않으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위협 등에 시장이 과민 반응할 필요가 없다. 이번 정부는 중간 단계의 발언들이 아닌 결과로 평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 기업 화웨이와 ZTE가 국가안보에 위험이 되고 있다. 두 회사는 미국의 국가안보에 손상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정책에 중국이 충격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볼턴 보좌관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최고재무책임자(CFO) 네트워크 행사 연설에서 “미국의 관세와 추가 관세 부과 위협이 중국에 엄청난 영향을 미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전적으로 가능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 기준금리가 너무 높아 미 경제에 해를 끼치고 있다고 재차 비판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유럽 관광산업 호조라는 기사와 관련해 “유로화 등 다른 통화가 달러화 대비 절하돼 미국에 큰 불이익을 주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연준 금리는 너무 높고 말도 안 되는 양적 긴축까지 더해졌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올린 트윗에서 “미 인플레이션은 매우 낮다. 이는 아름다운 일”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윗에서 “사람들이 미국의 성장 잠재력을 알아보지 못한다. 주식시장은 양호한 상태”라고 평가했다. 그는 “주식시장은 좋다. 사람들은 우리나라가 가진 성장에 대한 엄청난 잠재력과 다른 많은 것들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적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미중 무역합의에 이르지 못하더라도 미 경제가 연말까지 강한 성장 속도를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CNBC 인터뷰에서 “미 경제는 매우 강하고 꽤 좋은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3%라는 숫자는 중국과의 협상에 달려 있지 않다”며 “감세와 대규모 규제 완화, 에너지 부문 개방, 다양한 무역 개혁 등이 변화를 이뤄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언론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편집장이 중국은 미국의 다소 유화적인 메시지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사이의 돌파구가 마련되기도 어려울 것으로 봤다. 그는 “내가 알기에 중국은 무역전쟁에서 대미 보복정책을 완화할 징후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