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바 수사 그룹 윗선으로...이재용 부회장 대규모 투자·고용 정책에도 악재?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5-23 13:1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 칼끝이 국정농단 3심을 앞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향하고 있다.

집행유예 이후 활발한 경영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 부회장은 물론 한국 경제에서 역할이 큰 삼성 계열사들의 경영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재계 일각에서는 가뜩이나 경제 성장률 하향 조정이 속출하는 상황에서 실물 경기 반등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형편이다.

2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 박모 삼성전자 부사장을 증거인멸 교사 협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해 5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분식회계 관련 수사에 대비해 관련 증거 인멸을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검찰 수사 핵심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의 고의성 여부다. 이 부회장의 경영승계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부정청탁과 관련한 연결고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국정농단 관련 2심 공판에서 이 부회장은 경영 승계작업이 존재한다는 증거가 없다는 점을 근거로 원심 판결을 뒤집고 일부 무죄판결을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 재계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대규모 투자와 고용을 추진하는데 찬물을 끼얹는 결과로 비화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 집행유예로 석방된 후, 공식적인 해외 출장만 12차례 소화하며 경영활동을 펼치고 있다.

재계 한 고위 관계자는 “반도체 경기 재반등이 본격화하지 않은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대규모 투자와 고용 정책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상황”이라며 “삼성바이오로직스 검찰 수사 불확실성이 커진다면 관련된 삼성 계열사들은 물론 우리 경제에도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