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일정 늦어 구급차도 탔던 사람" 생방송 무단 불참으로 비난 받고 있는 강유미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5-19 15:58

(사진: 강유미 SNS)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생방송에 무단 불참한 사실이 알려져 희극인 강유미가 구설에 올랐다.

KBS 라디오 '김성완의 시사夜' 작가는 지난 17일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강 씨가 게스트로 초대된 상황에서 방송 시각에 도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강 씨를 향한 비난이 커지자 그녀는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자신의 실책이며 사죄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스스로 과오를 인정하고 사의를 표한 강 씨이지만 그녀의 행실에 대한 비판이 지속되고 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일부 누리꾼은 강 씨가 일정에 늦어 구급차로 이동했던 사실을 사례로 들며 시간 개념이 약한 것 같다고 비난하고 있다.

누리꾼들이 지적한 사건은 강 씨가 6년 전 공연 시간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공연장에 늦을 것을 예상하고는 구급차를 타고 공연장으로 향하며 해당 사실을 사회관계망 서비스로 알려 빈축을 샀던 일을 말한다.

전례가 있었기에 이번 강 씨의 무단 불참 사태에 대한 비난은 쉽사리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이번 생방송 불참 사태와 관련해 강유미는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며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