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진주 아파트' 범인, 칼부림 前 주민 위협 CCTV 영상 "여고생 집에 배설물 던져"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4-17 17:15

'진주 아파트' 영상 (사진: SBS)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진주 아파트' 칼부림 사건 범인 안 씨의 만행이 드러났다.

범인 안 씨는 오늘(17일) 새벽께, 진주에 위치한 모 아파트에서 방화 및 흉기 칼부림 난동을 부린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자신 또한 '진주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있던 안 씨는 그간 갈등을 빚은 이웃 주민들을 모두 살해할 계획을 세웠다.

경찰에 따르면 안 씨는 자신의 주거지에 화재를 일으킨뒤 계단으로 이동 후 현간 사이를 오가며 대피하는 주민들을 기다렸다. 안 씨는 고령의 노인들과 여성을 대상으로 칼부림을 해 5명을 살해했다. 13명은 현재 치명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진주 아파트 칼부림' 사건 발생 전, 조현병 환자로 알려진 범인 안 씨가 난데없이 주민들을 위협하는 정황이 기록된 CCTV 영상이 언론에 공개되며 그간의 만행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이날 공개된 CCTV 영상은 칼부림 사건 범인인 조현병 환자 안 씨가 그간 이웃 주민들을 찾아가 위협하는 모습이 기록됐다.

'진주 아파트' 칼부림 사건으로부터 약 한 달 전, 조현병 환자 안 씨가 자신에게 도망가 집으로 숨은 여고생 A양을 쫓아가 초인종을 누르며 위협하는 모습이 CCTV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또 다른 영상에서 안 씨는 배설물을 여고생 A양의 집 현관에 뿌려 경악을 자아내게 했다.

이웃 주민들에 따르면 안 씨는 조현병 전력이 있어 여고생 A양 이외에도 사람들에게 간장을 뿌리는가 하면 고함과 함께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온라인에서는 '진주 아파트' 칼부림 사건 범인안 씨의 대한 중형을 요구하는 공분이 모아지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