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정우 포스코 회장 ‘100대 개혁과제’… LNG 미드스트림 사업 재편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4-15 08:53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포스코)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포스코가 포스코 그룹의 LNG스트림 사업 강화를 추진한다. 이는 최정우 회장이 지난해 11월 회장 취임 100일을 맞아 발표한 ‘100대 개혁 과제’중 하나다.

포스코는 12일 이사회를 열어 광양에서 운영 중인 LNG터미널을 포스코에너지에 양도하고 포스코에너지가 보유하고 있던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내에 위치한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 알렸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포스코에너지에 9월 2일까지 분할합병교부금 1조1636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LNG미드스트림 사업 재편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사업와 포스코에너지의 발전사업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되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LNG미드스트림 사업 재편을 통해 그룹사업간 업무효율을 높이고 더욱 탄탄한 사업구조를 갖출 수 있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LNG도입 및 트레이딩 업무는 포스코인터내셔널에서 전담하고 LNG터미널 사업은 포스코에너지로 이관하여 현재 운영중인 발전사업과 연계해 그룹의 LNG미드스트림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의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인수해 기존의 자가발전설비와 통합운영함으로써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제철소 전력공급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생가스복합발전소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제철소의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연료로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이다.

포스코에너지가 인수하는 LNG터미널은 2005년에 포스코가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광양제철소에 건설한 것으로 현재 운영중인 1~4호기와 건설중인 5호기를 포함해 LNG탱크 총 5기가 있다. 저장능력은 약 73만㎘에 달한다.

한편 천연가스는 개발·생산하는 업스트림(Up-Stream) 단계 가스를 액화해 수송·기화하는 미드스트림(Mid-Stream) 단계, 최종 소비자에게 가스를 공급하는 다운스트림(Down-Stream) 단계로 크게 구분되는데 기존에 포스코가 운영하던 LNG터미널 등은 미드스트림 단계에 해당된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