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검찰, '남산 3억'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소환 조사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4-10 17:54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 사진= 신한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금융그룹의 '남산 3억원 사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을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노만석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사건 당시 신한금융지주 공보담당 부사장이었던 위성호 전 행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앞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남산 3억원 사건' 관련 재판에서 위증했다는 의혹을 받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 위성호 전 행장 등 신한금융 전현직 10명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다.

'남산 3억원' 사건이란 2008년 라응찬 전 회장이 이백순 전 행장에게 지시해 서울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정권 실세로 추정되는 이에게 현금 3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이다. 2010년 신한금융그룹 경영권을 놓고 고소 고발이 이어진 '신한사태' 수사 과정에서 불거졌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