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승건 토스 대표 "토스뱅크 소상공인·중신용자 중심 챌린저뱅크"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3-28 11:43

금융 소외 계층 포용·혁신 서비스 제공
SC제일은행 협업 신용평가모델 구축

이승건 토스 대표가 28일 기자간담회에서 토스뱅크의 지향점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전하경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이승건 토스 대표가 "토스뱅크는 소상공인, 중신용자 중심 챌린저뱅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28일 역삼 토스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토스뱅크의 지향점을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기존 카카오뱅크, 케이뱅크를 '1세대 인터넷은행'으로, 토스뱅크는 '2세대 인터넷은행'으로 정의하며 1세대 인터넷은행이 할 수 없었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승건 대표는 "기존 카카오뱅크, 케이뱅크는 기존 은행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편리하게, 모바일에 적합하게 제공하는데 집중했다고 생각한다"며 "토스뱅크가 추구하는 2세대 챌린저뱅크는 기존 금융권에서 소화하지 못한 금융 소외계층에게 금융 관련 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금리절벽을 겪고 기존 금융권에서 대출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한 소상공인, 개인중신용자를 위한 금융 상품을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승건 대표는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된 타겟이었던 씬파일러(개인중신용자, 소상공인)를 위한 정교한 신용평가모델을 설계하고 개인화된 추천 기반 금융상품을 만들 예정"이라며 "지정대리인 제도를 통해 SC제일은행과 함께 씬파일러에 적합한 신용평가모델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스뱅크가 씬파일러 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차별성으로 토스가 보유하고 있는 고객의 금융 데이터를 꼽았다.

이 대표는 "개별 금융기관이 단독으로 하려면 한 개인의 자산 이동, 자산 관리, 카드 보유 등 전반적인 금융 생활 모습을 보는데 한계가 있다"며 "토스에서는 보험, 펀드, 부동산투자, 계좌 등 개인의 금융자산 이동 양상과 같은 전반 모습을 보고 있어서 이 데이터가 씬파일러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차별성으로는 상품 기획력과 충성고객을 꼽았다.

이승건 대표는 "1200만명 토스 고객은 서비스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며 "작년에만 30개 신규 서비스를 런칭한점을 봤을 때 혁신적인 서비스를 기획, 생산하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