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석헌 금감원장 "효율적 금융감독·검사 체계 확립과 내부역량 강화 추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3-14 12:00

신년 기자간담회서 이같이 밝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 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 금감원장이 올해 "효율적 금융감독·검사 체계 확립과 내부역량 강화를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14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올해 금감원 금융감독 기본방향을 '금융시스템의 안정과 금융산업의 질적 성장'으로 설정하고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안정, 포용, 공정, 혁신을 4대 핵심기조로 삼아 2019년도 업무계획을 마련했다.

윤 원장은 "가계 및 자영업자부채, 취약업종 기업부채, 대내외 금융환경 급변에 따른 금리‧환율 변동 등 금융부문의 리스크 요인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거시건전성 스트레스테스트 모형을 글로벌 수준으로 고도화하여 리스크요인별 영향을 조기인지 대응하고 금융회사의 위기 단계별 비상계획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취약계층 관련 금융 포용을 확대하고 금융소비자 사전적 권익보호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서민・자영업자・중소기업 등에 대해 금융 접근성을 확대하고 고령자․장애인 등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금융상품 및 서비스 개발과 개선을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피해의 사후 구제 절차를 정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윤 원장은 "민원 처리 과정에서 파악된 불합리한 사안은 감독·검사업무에 반영하는 등 사후구제 절차 내실화하겠다"고 밝혔다.

금융회사의 경영 책임을 강화, 신뢰 구축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윤석헌 원장은 "금융업권의 부당 내부거래 등 공정질서 저해 요인을 과감히 제거하여 공정경쟁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자본시장이 투자자 보호를 기반으로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불공정거래 조사역량을 강화하고 투자자에게 충분하고 투명한 정보제공이 이루어지도록 공시제도와 회계감독 체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금융산업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해 실물경제 지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책임혁신(Responsible Innovation) 환경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