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3연임 도전 포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2-28 19:57

사진제공= KEB하나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3연임 도전을 포기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함영주 행장은 이날 열린 하나금융지주 그룹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에서 3연임에 도전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영주 행장은 2015년 9월 하나-외환 초대 통합은행장으로 한 차례 연임을 거쳐 행장직을 수행해 왔다.

당초 그룹 임추위는 복수의 행장 후보를 추천해 은행 임추위에 내려보내고 내달께 최종 선택하도록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함영주 행장의 3연임 가능성을 두고 금융감독원이 우려를 표명한 것이 알려지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금감원은 지난 26일 하나금융지주 임추위 사외이사들과 면담하고 함영주 행장의 법률 리스크가 은행의 경영 안전성, 신인도를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전달했다. 이로인해 이른바 '관치' 논란도 불거졌다.

함영주 행장은 지난해 6월 업무방해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8월부터 재판을 받고 있는데, 1심 판결은 올해 말쯤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