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트럼프 "2차 북미회담 결렬 핵심은 '전면적인 제재 완화' 요구"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02-28 16:35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MBC캡쳐.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유를 '전면적인 재제 해재'라고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기자회견에서 "오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합의하지 않는다"며 "생산적인 이틀이지만, 때로는 그저 떠나야 하는 상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 위원장은 전면적인 제재 해제를 원했지만, 나는 들어줄 수 없었다"며 "구체적인 요구를 합의할 수 없었으며, 현재 제재는 유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뿐만 아니라 특정 비핵화 지역에 김 위원장이 동의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특정 지역 시설 비핵화 요구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았다"며 "이는 시간을 가지고 논의를 더 해야 하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틀간 열린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생산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과 이틀간의 회담은 끝났으나 생산적 시간이었다"며 "나와 김 위원장,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장관은 오늘 합의문 서명이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회담에서 함께 협상한 사람들은 대단히 뛰어나다"며 "현재도 북미간 관계는 뛰어나며, 김 위원장과 북한의 잠재력은 엄청나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