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중국, 중장기적인 디레버리징 기조는 유효 - KB證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19-02-20 08:18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KB증권은 19일 "중국 정부가 경기 하방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경기부양 기조로 돌아서긴 했으나 중장기적으로는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점진적인 디레버리징 기조가 지속될 것"고 밝혔다.

손은정 연구원은 "중국의 높은 경제 성장률이 부동산과 인프라 투자 등에서 기인한 점을 고려하면 과거의 성장 수준을 지속하기는 쉽지 않다"면서 이같이 분석했다.

지금은 경기 상황이 여의치 않아 정부가 경기부양에 나서고 있지만, 중국이 성장의 구조적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선 계속해서 부채 감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중국은 시진핑 집권 이후 공급 과잉 산업의 구조조정과 금융리스크 완화를 위해 기업부채 감축과 은행의 건전성 개선 작업을 지속해왔다. 이에 따라 2012년 20%를 상회했던 기업부채 증가율은 2017년에는 6%대까지 감소했다.

손 연구원은 그러나 "여전히 중국의 GDP 대비 기업부채 비율은 155.1%(18년 6월 기준)로 주요국 대비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BIS에서는 중국의 기업부채 규모를 134.4조 위안 (2018년 6월 기준)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2018년 10월 중국 국무원이 중국 비금융 국유기업의 부채 규모를 118. 5조 위안 (2017년 말 기준, 원화 1경 9300조원)으로 발표한 점을 감안하면 민영기업 부채까지 더해진 기업부채 규모는 BIS의 발표 기준을 크게 상회한다는 것이다.

손 연구원은 "중국은 금융위기 이후 경기 부양을 위한 과도한 SOC 투자로 인해 기업 부채가 2008년말 이후 약 4.5배 증가했다"면서 "같은 기간 중국 GDP 규모가 2.8배 증가에 그친 점을 감안하면 부채 증가 속도 대비 성장률 상승이 더뎠던 만큼 부채의 순기능은 이제 약화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그나마 다행인 점은 중국의 경우 과거 외환위기를 겪었던 한국이나 태국과는 달리 외채의 비중이 낮기 때문에 기업부채로 인한 외환 위기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는 점"이라며 "현재 중국 기업 신용등급 부여 현황과 등급별 금리 수준을 고려해서 산출한 가중평균기업 부채 조달 금리는 약 5.17%로 연간 이자비용만 6.9조 위안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자비용 6.9조 위안이라는 규모는 2018년 중국 GDP 90조 위안의 7.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그는 "산술적으로 중국 기업들이 현재 수준의 이자비용을 부담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중국의 연간 명목 성장률이 7.6% 이상은 돼야 무리가 없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당장은 미중 무역분쟁 여파와 경기 둔화 우려 속에 중국 정부가 디레버리징 기조에서 한발 물러나 신용 이벤트 확산 우려는 축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 금융규제 강화로 2017년부터 중국 기업들의 디폴트 규모가 크게 늘어났지만, 최근 정부의 정책 스탠스 선회로 기업들의 재무 부담이 완화되고 있다.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