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버닝썬 의문 제기한 K씨, '추가 성추행 정황 포착'에 이목 집중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2-18 21:17

(사진: MBC 뉴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경찰과 유명 클럽의 내통을 의심한 K씨가 성추행을 벌인 추가 정황이 포착돼 이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경찰 측은 "촬영물을 통해 K씨가 성범죄를 저지른 정황이 드러났다"며 "K씨가 버닝썬 임원의 폭력에 노출됐던 날 해당 클럽 내부 보안 카메라에 K씨가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을 성범죄 대상으로 삼은 정황이 촬영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성범죄 정황이 확인된 K씨는 버닝썬에서 성범죄를 당하는 여성을 돕다가 해당 클럽 임원이 휘두른 주먹에 노출됐지만 되려 경찰은 클럽 측을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 관심을 사로잡은 바 있다.

이처럼 경찰과 클럽의 내통 관계에 대한 의문을 제시한 K씨의 성범죄 정황이 확인됐다는 소식이 일각에서는 "클럽과 경찰의 내통 여부가 핵심이다. 이에 대한 것이 아닌 다른 부분을 수사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내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