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승리 버닝썬 단톡' 디스패치, 은밀한 성범죄 수신호 有? "내꺼 건든다…픽업 거절"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2-04 03:44

(사진: MBC, SBS)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디스패치가 거센 파장을 낳고 있다.

3일 디스패치는 버닝썬 근무자들의 단톡내용을 입수해 최근 폭행 사건으로 시작된 내부 불법 약물과 성범죄 진상을 전했다.

중요 손님들에게 술 먹은 여자를 데려다 돈을 버는 근무자들은 "누가 내꺼 건들고 있다. 처리해", "픽업 거절. 찾게 도와줘"라는 식의 수신호를 사용했다.

게다가 성인이 되지 않은 이들도 출입 허가, 내부서 행해진 약물 사용과 도촬, 성품평은 적나라했다.

앞서 한 근무자는 MBC를 통해서도 "눈 풀리고 몸을 가누지 못하는 이들을 자주 봤다"라고 폭로, 이날 이후 인터넷상엔 vip 화장실 녹화본이란 게시물이 떠도는 등 파장이 거세다.

한편 전 대표 승리는 "전혀 아는 바 없다"라고 밝힌 상황이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