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편입…생보 자회사 '듀얼 체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1-16 17:10

일정기간 독립 운영 차별적 역량 보존…매트릭스 시너지 등 추진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 사진= 신한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와 신한생명 양사를 일정 기간 그룹 내 별도의 독립 자회사로 운영하기로 했다.

각사 고유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그룹 편입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오후 정례회의를 열고 신한금융지주가 신청한 오렌지라이프(지분율 59.15%) 자회사 편입 승인안을 의결했다.

이로써 오렌지라이프는 신한금융지주의 열 네번째 자회사가 됐다.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인수는 조용병 회장이 KB금융지주로부터 리딩 자리를 탈환할 빅딜 승부수로 꼽혔다.

이번 자회사 편입으로 신한금융은 은행, 카드에 편중된 그룹 포트폴리오에서 비은행 부문을 보강하고 비이자 수익 제고 효과를 거두게 됐다.

신한금융지주 측은 "일정 기간 이중 독립체(Dual Entity) 체계를 구축해 오렌지라이프의 차별적 역량을 보존할 방침"이라며 "제도와 문화적 차이(gap) 축소, 조직 운영 효율성 제고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오렌지라이프 인수로 원(one) 신한 시너지 내기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그룹 차원에서는 교차판매와 함께 조용병 회장이 역점을 두고 있는 매트릭스(사업부문제)를 활용해 고객 확대에 나설 수 있다. 오렌지라이프도 신한은행, 금투, 카드와 교차판매와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고, 신한생명의 모범 영업사례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생명보험 부문에서의 규모의 경제도 기대할 수 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를 합쳐 자산 규모가 60조원까지 커지면서 업계 자산순위 5위로 입지도 달라진다.

조용병 회장은 올해 오렌지라이프에 이어 아시아신탁 인수 작업까지 마무리하면 금융지주 왕좌 자리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신한금융지주 측은 "오렌지라이프 인수로 조화로운 성장을 통해 가치를 극대화 하는 2020 스마트 프로젝트에 힘을 싣게 됐다"며 "아울러 향후 보험업권 재편과정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