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7일 단독주택 공시지가 의견 청취 종료…서울 관련 주택 급등 전망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01-07 08:33 최종수정 : 2019-01-07 13:48

지난해 9.13 부동산 종합대책서 추진, 25일 최종 공시가 발표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정부가 오늘(7일) 단독주택 공시가격에 대한 의견 청쥐를 마무리한다. 이에 따라 서울 고가 단독주택의 경우 공시지가가 급등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날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서울 강남을 비롯해 마포·용산·성동구 등의 고가 단독주택 공시지가 상승률은 50~60%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최대 70%까지 치솟을 것으로 내다본다.

이에 따라 해당 주택 보유자의 세금 부담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해 9.13 대책을 통해 종합부동산세 인상과 주택 금융 문턱을 높이면서 ‘수도권 집값 잡기 행보’를 강화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행 공시가격이 부동산 유형·지형·가격대별 시가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현실화율이 크게 떨어진다는 지적 등을 고려해 공시가격의 형평성을 지속해서 제고해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단기간 집값이나 땅값이 급등한 지역에 대해서는 시세 상승분을 적극 반영할 것”이라며 “공시가격이 저평가된 고가 부동산에 대해서도 형평성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25일 최종 공시가격을 발표할 계획이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