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랜드, 박성경 부회장 경영일선서 물러난다...전문경영인 직급 격상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1-03 10:44 최종수정 : 2019-01-03 11:01

리테일 등 계열사 대표, 부회장·사장급 승진
사업 부문 대표는 3040 젊은 세대 전면 배치

(왼쪽부터) 최종양 신임 이랜드리테일 부회장, 김일규 신임 이랜드월드 부회장, 이은홍 신임 사장, 김현수 신임 사장. /사진제공=이랜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이랜드가 내년 창사 40주년을 앞두고 대대적인 경영체제 개편을 단행한다. 우선 오너가인 박성경 부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이랜드재단 이사장직을 맡는다.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월드 등 각 계열사 대표이사들의 직급은 부회장 및 사장으로 격상됐다.

이랜드는 부회장 인사를 포함한 조직 및 인사 개편안을 각 계열사 이사회 및 인사위원회를 거쳐 3일 발표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번 경영 체제 개편은 계열사별 이사회 중심의 운영 체제를 강화하고 독립경영 체제를 확고히 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앞으로 박성수 회장은 계열사 및 사업부별 자율경영이 될 수 있도록 미래 먹거리 발굴 및 차세대 경영자 육성에만 전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사를 토대로 박성경 부회장은 부회장직에서 물러나 이랜드재단 이사장직을 맡는다. 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그룹의 강한 의지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박성경 이사장은 지금까지 맺어온 중국 및 아시아권 대기업 최고 경영층과의 유대 관계 강화 역할은 계속 맡는다.

또한, 이랜드는 계열사 독립경영 강화를 위한 파격적인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주력 계열사의 대표이사 직급을 부회장 및 사장으로 격상해 경영상의 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주요 사업 부문별 대표이사는 30, 40대의 참신한 CEO로 대거 발탁, 공동 대표 경영 체제를 만들었다.

이랜드리테일은 최종양 신임 부회장이 유통 법인 전체를 총괄한다. 사업부문 대표로 석창현 상무를, 상품부문 대표로 정성관 상무를 각각 선임했다.

이랜드월드는 김일규 신임 부회장이 총괄하고, 패션부문 대표로 최운식 상무를 선임했다. 올해 만 40세인 최 상무는 SPA 브랜드인 스파오 사업 본부장을 맡아 역발상과 혁신을 통해 스파오를 국내 최대 토종 SPA로 키워낸 것을 인정받았다.

이랜드파크는 김현수 신임 사장이 호텔과 리조트, 외식 사업을 총괄한다. 외식부문 대표는 올해 만 35세인 김완식 외식 본부장이 맡는다. 김완식 본부장은 그 동안 외식 사업부분의 운영 책임자 역할을 수행해 왔으며, 치열한 외식 시장 경쟁 속에서도 공격적인 마케팅과 영업활동을 통해 외식 시장 선두를 지켜낸 것을 인정받았다.

이은홍 신임 사장을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권 전체 대표로 임명했다. 이랜드그룹이 중국에 이어 해외사업의 승부처로 삼고 있는 인도, 베트남 시장 공략을 위해서다. 이은홍 사장은 신입사원 때부터 20년간 스리랑카와 인도, 베트남, 미얀마 등 이랜드의 해외 생산 인프라를 직접 일구어낸 그룹 내 대표적인 '생산통'으로 꼽힌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번 인사의 배경에는 지속 가능한 혁신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고, 전문성과 리더십이 검증된 경영진을 주요 계열사에 전진 배치해 독립경영 체제를 완성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면서 "기존 사업 틀에 얽매이지 않고 쓴 소리를 할 수 있는 명망 있는 사외이사 영입을 통해 투명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