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중공업지주, 현대오일뱅크 상장 연기 영향 제한적 – 삼성증권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8-12-17 08:44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삼성증권은 현대중공업지주에 대해 현대오일뱅크 상장 연기가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0만6000원을 유지했다.

17일 한영수 연구원은 “현대중공업그룹이 현대오일뱅크 공모계획을 철회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회사 측은 상장시점을 연기한 것이지 상장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며 “연내 제도적으로 상장 자체가 불가능했다는 점은 이미 시장에 알려져 있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장 자체를 백지화한 게 아니라 단순히 상장 예상 시점을 연초에서 내년 4월로 연기한 것”이라며 “연기의 근본 원인이 감리 지연이었던 만큼 상장 연기 뉴스가 현대중공업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