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중공업그룹, 수주 목표 '132억 달러' 조기 달성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8-12-13 11:45

2천800t급 호위함 조감도 (출처=현대중공업)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우리나라 해군의 최신예 호위함 2척을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목표를 조기 달성했다.

현대중공업은 13일 방위사업청과 총 6335억원 규모의 2800톤급 호위함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함정들은 해군의 2800톤급 2단계 차기 호위함 사업(FFG Batch-II) 가운데 7·8번함으로 길이 122미터, 폭 14미터 규모에 최대 속력은 30노트(약 55.5㎞/h)이다.

이번 호위함은 2023년까지 해군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은 “오랫동안 축적한 다수의 함정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 수주한 최신형 호위함도 차질 없이 건조해 해군의 전력 강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가스선 분야 40척 (LNG선 25척, LPG선 15척)을 비롯해 유조선 56척, 컨테이너선 50척, 벌크선 4척, 호위함 2척, 카페리선 1척 등 지금까지 총 153척, 133억 달러 규모의 선박을 수주하면서 올해 목표수주액 132억 달러를 초과 달성했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