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K텔레콤-KT, 5G 장비사 선정 완료…LG유플러스는?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11-08 14:39 최종수정 : 2018-11-08 16:48

SK텔레콤-KT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
LGU+ 공식발표 無…화웨이 장비 도입할 듯

△(왼쪽부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의 5G 장비 공급사 선정이 마무리돼 간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앞서 SK텔레콤은 3사 중 가장 먼저 5G 장비공급업체를 발표했다. 이어 오늘(8일) KT도 선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반면 LG유플러스는 공식 입장이 없는 상태다.

지난 9월 SK텔레콤은 5G 장비 공급 우선 협상대상자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하고 10월 중 계약을 마무리했다.

SK텔레콤 측은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되는 5G 주도권 경쟁 상황에서 장비 공급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었다고 평가했으며,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SK텔레콤과 마찬가지로 KT도 5G 장비 공급사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택했다.

KT는 “5G 장비 공급사 선정에서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망과 연동해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KT는 선정된 5G 장비 공급업체와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5G 상용화 서비스를 완벽하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5G 기반의 B2B 서비스 개발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을 누리는 토대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아직 공식 발표를 내지 않았지만 장비사 선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LG유플러스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이혁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5G망은 NSA로 구축, LTE와 연동성이 중요하다”며 “5G 장비사 선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과 KT와 달리 화웨이 선정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LG유플러스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부 지역에 화웨이의 LTE 장비를 쓰고 있다. 연동 및 비용 문제를 고려하면 5G도 화웨이 장비를 쓸 가능성이 크다는 업계 관측이다.

다만 최근 보안 문제 등이 거론되긴 했지만 사측은 크게 신경쓰지 않는 분위기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 국정감사 때 “과거 LTE 장비도 화웨이 것을 쓰고 있지만 보안과 관련해 일체의 문제가 없었다. 180개국에서 사용하는데 보안문제가 발생한 적 없다”며 “초래될 수 있는 보안 문제는 국제 검증기관이라도 선정해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LG유플러스 측은 화웨이의 장비를 사용할 것이라 직접 언급하진 않았다. 다만 이미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는 점과 하 부회장의 의사를 고려하면 사실상 화웨이를 선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