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경배 아모레 회장, H&B 급부상 경계..."제대로 된 옴니채널 만들자"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11-07 08:40

멀티브랜드샵부 신설 등 조직개편 취지 강조
직원 인사 등 연말 발표...대규모 이동 예상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세상은 변하고 있고, 사람은 혁신해야만 합니다. 지금의 어려움은 결국 우리에게는 새로운 기회입니다. 다른 방식으로 혁신하면 됩니다."

7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최근 임직원들을 만나 연말 시행하는 대대적인 조직 개편에 대한 취지를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달 29일 임원인사와 함께 조직개편안 일부를 발표한 바 있다.

서 회장은 모든 브랜드가 모여 있는 채널인 '옴니 채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이 '구매를 결정하는 과정'이 바뀌고 있고, 그들이 원하는 고객 경험도 달라지고 있다"며 "고객 관점에서 제대로 된 옴니 채널 구축을 위해 우리는 방판과 백화점, 아리따움, 디지털 채널을 합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회장의 이번 조직개편은 H&B(헬스앤뷰티)스토어의 맹렬한 추격을 염두에 뒀다. 최근 화장품 업계는 원브랜드 샵과 멀티 브랜드 샵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스킨푸드와 더페이스샵 등 1세대 로드샵들은 경영부진으로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이 끊이지 않는 상태다. 반면, 올리브영을 선두로 한 뷰티 편집샵은 빠른 트렌드 반영으로 주요 화장품 유통 채널로 자리잡았다.

서 회장은 "급부상하는 멀티 브랜드 샵 경로에 대응하고자 새로운 디비전(멀티 브랜드샵 부서)과 뷰티 영업 유닛을 만들었다"며 "더불어 브랜드 유닛을 크게 럭셔리 브랜드와 프리미엄 브랜드로 바꾸고 더욱 매력적인 브랜드와 모두가 갈구하는 혁신상품을 선봬 세계 고객을 기쁘게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아모레퍼시픽은 △데일리뷰티 유닛 내 e커머스 부서 신설 △트래블 리테일 유닛 신설 △면세 영업 조직 한 단계 격상 등 조치로 변화하는 업계 흐름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했다. 서 회장은 "(조직개편에 따라) 여러분도 새로운 일과 하고 싶은 일에 도전함으로써 변화하고 혁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모레퍼시픽의 대규모 조직 개편은 지난 시즌 실적 저조와 관련이 깊다. 3분기 실적은 영업이익이 36% 급감했다. 지난 2분기를 기점으로 경쟁사인 LG생활건강이 업계 1위 자리를 탈환했으며, 이번 실적 저조로 그 격차는 더 커졌다. 해외부문 마케팅비를 대폭 늘린 데 비해 매출이 따라주지 않은 탓이다.

아모레퍼시픽의 직원 인사는 역대 가장 큰 폭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발표 시점을 한 달 이상 남겨두고 내부에서는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구체적인 조직개편은 연말께 가봐야 안다"고 전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