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카카오 카풀 반대’ 택시업계 대규모 파업…시민 반응 냉담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10-19 09:00

△사진 = YTN 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카카오의 카풀을 반대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대규모 파업에 돌입했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쌀쌀하다.

택시업계 종사자들은 택시 시장 자체를 고사시킬 수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지만, 네티즌들은 오히려 파업을 환영한다는 의견이다. 그간 택시 기사들의 승차거부, 불친절에 염증을 느낀 시민들의 거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8일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으로 이뤄진 카카오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비대위)는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가 택시기사들의 생존권을 위협한다며 당장 영업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오히려 환영한다는 의견이다. 한 시민은 “(파업으로) 아침 출근길에 차가 막히지 않아 좋았다”며 “승차거부도 심각하고 (지금이나) 10년 전이나 하나도 나아진 게 없다”고 말했다.

시민들의 이와 같은 반응은 승차거부, 불친절, 난폭운전 등의 이유도 있겠지만 내년부터 서울택시 기본요금이 3000원에서 4000원으로 오르고 심야할증시간도 자정에서 밤 11시로 1시간 당겨질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택시업계와 카카오 간 갈등이 첨예해지면서 정식 카풀 서비스 출시 시기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 3월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자간담회에서 카풀서비스를 이르면 연내 출시할 계획이라 밝혔지만 택시업계의 반발 강도를 볼 때 연내 출시는 힘들 것이란 게 업계 중론이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