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글로벌 쇼크로 주가 급락, 포스코·셀트리온헬스케어 등 낙폭과대주 주목”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8-10-12 09:51 최종수정 : 2018-10-12 13:5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글로벌 쇼크에서 비롯된 주가 급락 후 정상화 국면에서는 포스코와 셀트리온헬스케어, LG 등 낙폭과대주가 반등의 선봉장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추석 연휴 이후 본격화됐던 외국인 현선물 매도(Sell-off) 공세로 이번 주 코스피 시장은 지난해 이후 불 마켓(Bull Market) 랠리 상승분을 모조리 반납했다. 이에 코스피 지수는 2011년 이래 박스피 답보구간까지 원점 회귀했다.

12일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그간 과소평가했던 연준 금리 인상 경로에 대한 재평가 시도가 미 국채금리 변동성 심화를 경유해 거시건전성 측면 취약지대인 이머징 마켓(EM)에 대한 경험적 의구심과 구조적 회의를 동시에 자극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산 마더보드 내 백도어 해킹칩 탑재 이슈가 글로벌 정부기술(IT) 섹터의 마진 피크아웃 우려를 자극했고, 그간 글로벌 증시 내 주도주로 군림해왔던 IT의 리더쉽 약화 가능성이 불거지자 중장기 증시 낙관론이 흔들렸다는 판단이다.

김 연구원은 “다음 주 국내 증시는 과거 글로벌 주요 위기 당시 센티멘탈 및 기술적 바닥(Rock-bottom)으로 기능했던 코스피 60월 이동평균선(2130p) 하방 지지를 테스트하는 중립수준의 주가 흐름 전개를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펀더멘탈 및 센티멘탈 바닥권 전략으로는 낙폭과대주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통상 글로벌 쇼크에서 비롯된 단기 주가 속락 이후 정상화 국면에선 낙폭과대 순으로 반등탄력이 결정된다는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과거 5차례 글로벌 주요 위기 발발 당시 MKF500 대표주 주가 행보를 살펴보면, 지수 하락기 낙폭과대 1분위(낙폭 상위 20%) 종목군이 반등 기간 내 차별적 복원력을 보인 것이 확인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 1월 말 코스피 고점 형성 이후 종목별 주가 낙폭과 3분기 실적 및 밸류 여건 등을 복합 고려할 경우 포스코, 셀트리온헬스케어, LG, LG전자, 아모레G 등 20종목이 도출된다”며 “시장의 소강 전환 이후 주가 방향 선회를 주도할 반등의 선봉장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