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8 국감] 은행 점포 5년간 880곳 문닫아…CD/ATM 1만1600개 줄어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0-12 08:40

고용진 의원 "금융 취약계층 지역 고려해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근 5년간 오프라인 은행 점포 880곳이 줄었다는 집계가 나왔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국내 은행 17곳의 점포는 총 6768개로 5년 전인 2013년말(7652개) 대비 11.6%(884개) 줄었다.

같은 기간 CD·ATM(무인 자동화기기)도 5만5513개에서 4만3831개로 21%(1만1682개) 감소했다.

KEB하나, KB국민, 한국씨티, SC제일, 우리, 신한 등 6개 시중은행이 최근 5년간 줄인 점포수가 808개로 전체 점포 축소의 90%를 넘었다.

고용진 의원은 "은행권에서 효율화와 수익성이라는 이름으로 점포와 무인 자동화기기 축소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강제적으로 막을 수 없지만 온라인 거래에 취약한 노인을 비롯한 금융취약계층의 거주 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은행의 사회적 역할을 고려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픽사베이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