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네이버, 조현아 등 재벌총수 연관검색어 임의 삭제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06-27 08:46 최종수정 : 2018-06-27 09:48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네이버가 지난해 재벌 총수 일가와 관련한 연관검색어 다수를 제대로 된 절차 없이 임의로 삭제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가 26일 공개한 ‘2017년 상반기 검색어 검증 보고서’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의 연관검색어를 제외 처리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유명인들과 비교한 연관검색어와 최태원 회장의 ‘혼외자 스캔들’과 관련된 다수 단어들을 연관검색어에서 제외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조 전 부사장 측이 해당 검색어가 삭제 허용 규정인 ‘연관검색어 등 자체가 명예 또는 사생활 보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검색 결과는 존재하지 않는 경우’에 부합한다며 제외 처리를 요구했고, 사측은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상반기 최태원 회장의 혼외자 스캔들과 관련된 연관검색어 다수도 ‘명예훼손’ 사유로 자체 판단해 노출에서 제외했다. 연관 검색어 삭제 전, 최 회장을 네이버 검색창에 입력하면 ‘혼외자 스캔들’ 관련 단어들이 자동으로 떴지만 네이버의 조치로 관련 단어는 더 이상 볼 수 없게 됐다.

네이버는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는 연관검색어를 삭제해 달라는 회사 측의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검증위원회는 “해당 검색어가 명예훼손 또는 개인정보 침해 사유에 해당해 제외처리의 대상이라는 점에 동의하지만 절차를 제대로 거치지 않은 과도한 처리”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정적 검색어 역시 공적 관심사의 일부이며, 부정적 검색어에 대해 삭제를 요청하는 것은 모순적인 태도”라 덧붙였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