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 ‘갤럭시S9’ 아이폰X 제치고 글로벌 판매량 1위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06-08 16:56

中샤오미폰 순위권 내 첫 등극, 갤럭시S8도 10위권에 올라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지난 3월 삼성전자가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플러스’가 아이폰X(텐)을 밀어내고 글로벌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공개한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은 ‘갤럭시S9플러스’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2위는 ‘갤럭시S9’, 3위는 ‘아이폰X’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시아 태평양과 북미 지역의 선전에 힘입은 결과하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분석했다.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업체의 약진도 눈에 띈다. 샤오미의 ‘홍미5A’와 ‘홍미5플러스/노트5’가 각각 6·8위를 각각 기록했다. 샤오미가 상위 10개 제품 중 2개가 순위에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저렴한 가격과 중국·인도의 적절한 공략이 주효했한 것으로 평가된다.

애플은 계절적인 요인 등으로 해당 기간 동안 판매량이 감소했다. 하지만 상위 10위권 안에 5개 제품을 올리며 건재함을 보여줬다. 특히 ‘아이폰7’은 아시아와 북미에서 강세를 보였다.

한편 삼성전자의 ‘갤럭시S8’도 판매량 순위 10위권 안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의 공격적인 마케팅과 캐시백이 판매 증대를 이끌어 내는 데 주효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