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테이블에 오른 은행권 '주 52시간 근로'…노사 공감대 형성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5-30 20:17

은행 노사, 제3차 산별 중앙교섭 개최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행권 주 52시간 근로제의 조기 도입에 대한 금융 노사간 논의가 물꼬를 텄다.

은행권 사측인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 노측인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30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제3차 산별 중앙교섭을 열고 주 52시간 근로제 조기 도입을 주요 안건으로 논의했다.

이날 산별 중앙교섭에서는 은행권의 업무 실태 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근로시간 단축 조기 도입시 예상되는 문제점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섭이 두 시간 넘게 진행됐으나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이날 교섭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체적으로 주 52시간 근로 조기 도입에 대해 노사 모두 공감했다"면서도 "(주 52시간 근로에 따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지는 별건"이라고 말했다.

김태영 회장은 "실무 협의나 임원급 협의를 통해서 이견을 좁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올해 7월부터 300인 이상 업체는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해야 한다.

금융업의 경우 특례업종으로 근로시간 단축 시행을 내년 7월로 유예받았다. 그러나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은행장 간담회를 "모범사례가 되어 달라"고 요청하는 등 조기 도입 논의가 수면에 오르고 있다.

늦어도 결국 내년부터는 도입이 의무화되는 만큼 영업 현장에서 혼란이 빚어지지 않도록 예외 직무 등에서 은행 노사간 조율이 요청되고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