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임지원 금통위원 취임 "내주 금통위 마음 무거워"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05-17 12:04 최종수정 : 2018-05-17 14:05

임지원 신임 금융통화위원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임명장 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다음주에 바로 금통위가 있기 때문에 마치 전학오자마자 시험보는 것 처럼 마음이 상당히 무겁다"

임지원 신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17일 오전 한은 본관에서 열린 취임식 자리에서 이같은 소감을 밝혔다. 임 금통위원은 지난주 퇴임한 함준호 전 위원의 후임으로 은행연합회의 추천을 받아 금통위에 합류하게 됐다. JP모건체이스은행에서 20여년간 한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지낸 그는 첫 외국계 투자은행 출신인 동시에 한은 금통위 사상 두번째 여성 위원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임 신임 위원은 "지난 20년간 금융시장에 있으면서 경제·정책과 관련해 분석·예측 업무에 집중했다"면서 "앞으로 직접 정책을 담당하면서 배울 여러가지 경험들과 합해 두 가지가 좋은 항력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오는 24일 첫 금통위 참여를 앞두고 있어 "이제까지 정책에 대한 비판을 하다가 비판받는 입장에 서다 보니 마음이 무겁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임 위원은 오늘을 시작으로 앞으로 4년간 기준금리 결정에 참여한다. 시장에서는 그의 성향이 매파(긴축적 통화정책 선호)인지 비둘기파(완화적 통화정책 선호)인지를 두고 벌써부터 의견이 분분하다. JP모간에서 7월 금리인상을 전망해 매파적 위원으로 분류된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에 대해 임 위원은 "내 이름의 '원'이 원앙새"라며 "어떤 새인지는 숙제"라고 에둘러 답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