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김영주, 시중은행장에 "'주52시간 노동' 조속히 현장 안착되도록" 당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4-19 22:55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19일 시중은행장들과 만나 노동시간 단축 모범사례가 돼 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주 장관은 이날 오후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노동시간 단축 관련 은행업종 간담회'에서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은행을 비롯 21개 업종이 특례업종에서 제외돼 주 52시간이 기업 규모별로 내년 7월 1일부터 단계적으로 적용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과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 신한·우리·SC제일·KEB하나·KB국민·한국씨티·산업·농협·IBK기업·부산은행 등 10개 은행의 행장과 부행장이 참석했다.

김영주 장관은 "은행들이 조속히 노동시간 단축을 현장에 안착시켜 다른 업종에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노동시간 단축이 더 많은 청년들이 금융분야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또 김영주 장관은 은행의 여성노동자 비율은 40%에 달하지만 관리직 여성 비율이 13%에 불과하다는 점도 지적하며 "승진과 채용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사례가 나오지 않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중소기업 노동자, 맞벌이 부부를 위한 사례 관련 기업은행과 하나금융그룹도 언급됐다. 기업은행은 최근 근로복지공단, 인천시와 공동으로 'IBK 남동사랑 어린이집'을 설립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오는 2020년까지 국공립 90개, 직장 10개 등 100개소 어린이집을 건립키로 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