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물벼락 갑질’ 조현민 사건 정식 수사로 전환…미국 국적 논란도

신미진 기자

mjshin@

기사입력 : 2018-04-17 11:28

경찰 “참석자 향해 음료 뿌렸다는 진술 확보”…출국정지 신청
미국 국적 조 전무, 6년간 진에어 등기임원…국토부 조사나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MBC 방송화면 캡처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경찰이 일명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건을 정식 수사로 전환한다. 도주 우려를 감안해 출국정지도 신청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6년간 진에어 등기임원에 불법으로 이름을 올린 데 대해서도 위법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7일 조 전무를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내사를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 전무가 지난달 대한항공 광고대행사 직원들과 회의 중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을 당사자들로부터 확보했다.

아울러 사건이 정식 수사로 전환됨에 따라 조 전무에 대한 출국 정지를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의혹에 대해 수사를 통해 계속 확인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 15일 베트남 다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도중 취재진과 만나 “제가 어리석었다”면서도 “얼굴에 뿌리지 않았다. (바닥에) 밀쳤다”고 대답했다.

이는 경찰이 확보한 진술과 대치되는 부분이다. 만일 조 전무가 사람을 향해 물을 뿌렸다면 이는 폭행죄에, 유리로 추정되는 컵을 당사자들에게 던졌다면 특수폭행죄에 해당할 수 있다.

논란이 불거지자 대한항공은 16일 조 전무를 본사 대기발령 조치하고 업무에서 배제했다.

이와 별개로 국토부는 미국 국적인 조 전무의 진에어 등기임원 재직 불법 여부에 대해서 위법성 파악에 나섰다.

조 전무는 2010년 3월26일부터 2016년 3월28일까지 한진그룹 계열사인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 등기임원(기타비상무이사‧사내이사)을 지냈다. 현재는 등기임원에서 물러나 부사장직을 맡고 있다.

현행 항공사업법‧항공안전법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은 국적항공사 등 등기임원을 맡을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조 전무는 1983년 하와이에서 태어났으며 현재 국적은 미국이다. 진에어 등기임원으로 활동할 당시 조 전무는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국토부는 이날 오전 중 진에어와 대한항공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항공기술과와 산업과 등 관련 업무부처가 조 전무의 진에어 등기임원 재직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추후 구체적인 조사 일정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