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차기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용환·김광수 2파전 구도

금융부

정선은 기자

기사입력 : 2018-04-17 09:37 최종수정 : 2018-04-17 10:03

윤용로 회장 현직 유지할 듯…20일 최종 임추위

왼쪽부터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장 / 사진제공= 농협금융지주,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농협금융지주 차기 회장 경쟁이 김용환 현 회장과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 2파전 구도로 좁혀졌다.

17일 금융계에 따르면 농협금융지주는 지난 1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김용환 회장을 비롯, 김광수 전 원장, 윤용로 코람코자산신탁 회장 등 3명을 최종 후보군(숏리스트)으로 결정했으나 최종 후보군에 든 윤용로 회장은 지난 2월 맡은 현직을 유지, 고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차기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김용환 회장 연임 또는 김광수 전 원장의 신규 선임으로 결말이 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농협금융지주 임추위는 최종 후보군을 대상으로 오는 19일 면접을 실시, 20일 열리는 마지막 임추위에서 최종후보를 선정하고 정기 이사회에 보고할 계획이다.

김용환 현 회장은 행시 23회로 지난 2015년 취임해 대규모 부실채권을 정리하는 '빅배스(Big Bath)'를 과단성 있게 단행해 농협금융에 시스템을 정착시키고 역대 최대 실적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이 현직의 장점을 살려 윤종규 KB금융지주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회장에 이어 다시 연임이 될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광수 전 원장은 행시 27회 관료 출신으로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과장,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 등을 역임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꾸준히 기관장 후보로도 거론된 후보로 그동안 관료 출신이 농협금융지주 회장을 맡아온 전례에 비춰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주 결정되는 차기 회장 최종 후보는 이달 23일께 예정된 농협금융지주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 절차를 받을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