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풀 체인지’ 4세대 싼타페 ‘돌풍’…출시 20일만에 2만대 판매

산업부

유명환 기자

기사입력 : 2018-03-13 10:29 최종수정 : 2018-03-13 15:50

30·40대 전체 판매중 60% 차지…실용성·안전성 구매력 높여

4세대 싼타페. 사진=현대자동차.

[한국금융신문 유명환 기자]
‘풀 체인지’ 된 4세대 싼타페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4세대 싼타페가 출시된 지 약 17일 만에 2만대를 판매했다.

13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출시된 4세대 신형 싼타페의 계약 건수(사전계약 포함)는 이달 9일 기준 2만2000대를 넘어섰다. 영업일 기준으로 불과 20일 만이다. 2만대는 지난해 기존 싼타페 연간 판매량(5만1000대)의 40% 수준이다.

구매 연령층은 30·40대가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기존 싼타페와 비교해 30·40대 비중이 15%포인트 커진 것으로, 실용성을 추구하는 젊은 가족들에게 호평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 구매 고객의 84%는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관계자는 “첨단 안전사양, 넒은 실내 공간이 야외 활동이 많은 젊은 가족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가족들의 안전, SUV의 실용성, 8단 자동변속기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을 통한 운전 재미 등을 고려한 남성 가장이 구매를 결정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가장 많이 팔린 신형 싼타페의 엔진 종류는 ‘2.0 디젤’로 계약자의 65%가 이 모델을 선택했다. 이어 2.2 디젤(29%), 2.0T 가솔린(6%) 순이었다.

2.0 디젤에는 개선된 ‘R엔진’이 실렸는데 복합 연비가 13.8㎞/ℓ 수준이다. 2.0 디젤의 세부 모델 중에서는 전방 충돌 방지, 차로 이탈 방지 보조 기능,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앞차 출발 알림 등의 안전·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된 '익스클루시브'(17.5%)였다. 싼타페 전체 세부 모델 중 '베스트셀러'는 2.2 디젤 엔진의 최고급 모델 '프레스티지'(22.4%)로 집계됐다.

최대출력이 202마력, 복합 연비가 13.6㎞/ℓ로 성능과 연비가 모두 우수하다는 평가다. 현대차 관계자는 “저렴한 모델에 270만원만 더 지불하면 최고급 모델을 살 수 있어 최상위 ‘프레스티지’를 선택하는 고객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에코·스포츠 등 주행 모드에 따라 구동 성능을 스스로 제어하는 전자식 상시 4륜구동 시스템(AWD)의 선택 비율도 35%로 높았다. 외장 색상은 화이트크림, 마그네틱포스, 팬텀 블랙 순으로 나타났다.

유명환 기자 ymh753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