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감원, 은행 10곳 채용비리 2차 검사 나서

금융부

전하경 기자

기사입력 : 2018-01-04 20:04

3주간 고강도 검사 진행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금융감독원이 은행 10곳에 대한 채용비리 2차 검사에 나선다.

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4일 오전부터 10개 은행 인사팀 등 담당자를 대상으로 채용비리 관련 현장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대상 은행은 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농협은행, 부산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전북은행, 제주은행 10개다. 1차에서 검사를 받았던 경남은행은 채용비리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아 2차 검사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3주간 10개 은행을 대상으로 검사할 예정"이라며 "검사 인력이 여의치 않아 시차를 두고 검사반을 구성해 10개 은행을 조사할 에정"이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SPONSORED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