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동분서주’ 신동빈, 중국 경제사절단 참여 주목

생활경제부

신미진 기자

기사입력 : 2017-12-07 17:54

13일 文 대통령 방중 경제사절단 역대 최대 전망
사드갈등 해결 절실…22일 1심 선고 앞두고 고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심 선고를 앞두고도 국내외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내주 진행될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경제사절단 참여 여부에 재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신 회장은 앞서 진행된 미국과 인도네시아 순방 경제사절단에 모두 이름을 올리지 못하면서 정부에 미운털이 박혔다는 구설수에 오른바 있어 이번 일정에 동행할 수 있을지에 더욱 눈길이 쏠린다.

7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이번 방중 경제사절단에 참여를 원하는 대기업들은 지난 1일을 기점으로 대부분 신청을 마쳤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은만큼 기업들과 참여 인원을 두고 조율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대통령 방중은 오는 13일부터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중국 경제사절단 파견은 2015년 9월 이후 2년여만이다. 특히 중국과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갈등으로 올 한해 기업들이 곤욕을 치른만큼 경제사절단 규모도 역대 최대로 꾸려질 것이라는 관측이 크다. 총수급으로는 최태원 SK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그룹 역시 중국과의 관계개선이 절실하다. 지난달 중국이 일부 지역에 한해 금한령을 해제하는 대신 롯데와의 협력은 전면 금지한다는 ‘뒤끝’을 보였기 때문이다. 다소 부진한 중국 내 롯데마트 매각과 총 3조원이 투자된 선양(瀋陽) 롯데타운의 공사 재개 건 역시 풀어야할 숙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원준 유통BU장과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 등 중국 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전문경영인들을 중심으로 경제사절단 신청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신동빈 회장의 참여 여부는 재판 일정 등으로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좌측)이 밤방 브로조네고로 인도네시아 국가개발기획부 장관과 면담을 가진 뒤 기념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신 회장은 내달 22일 롯데그룹 오너일가 경영비리에 대한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앞서 검찰은 신 회장에게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징역 10년과 벌금 1000억원의 중형을 구형했다. 오너 부재라는 최대 위기를 약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선뜻 해외출장에 나서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이 나온다.

청와대에서 신 회장을 명단에서 제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지난달 대통령 인도네시아 순방 기간 신 회장도 사업차 인도네시아를 찾았으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공식적으로 경제사절단에 참여 신청을 하지 않았다는 게 롯데 측의 입장이지만 재판 부담으로 ‘탈락’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이 때문에 최근 롯데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해외사업 투자가 현정부 발맞추기가 아니냐는 해석도이 나온다. 실제 최근 롯데는 정부의 ‘신(新)북방‧신(新)남방정책’과 궤를 같이하는 인도네시아‧러시아 투자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러시아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문 대통령의 ‘신북방정책’을 언급한 점도 눈길을 끈다.

재계 관계자는 “정부도 국내 기업 중 중국과의 관계 회복이 가장 절실한 기업이 롯데라는 걸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역대 최대규모인 경제사절단에서 대부분의 그룹 총수들이 참여가 유력시되는데 신동빈 회장만 빠질 수는 없어 롯데 역시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