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빌라정보통, ‘갭투자↑’ 깡통전세 위험…안전한 가성비 신축빌라분양 관심

이창선 기자

cslee@

기사입력 : 2017-06-13 00:24 최종수정 : 2017-06-14 00:24

[한국금융신문 이창선 기자] 매매가에 육박하는 전세 가격이 내려갈 기미를 안 보이면서 ‘갭투자’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자칫 잘못하면 ‘깡통전세’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빌라정보통’ 이정현 대표는 “전세가격이 매매가격과 별반 차이가 없다 보니 갭투자에 나서는 사람들이 있다”며 “갭투자의 급증으로 깡통전세 피해 위험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최근에는 깡통전세의 위험에 빠지지 않기 위해 가성비 높은 가격의 빌라 분양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며 “전세 난민 생활을 끝내고 안전한 보금자리를 만들려는 수요자들이 신축빌라 매매를 선택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빌라정보통’은 수요자들이 안전하고 올바른 빌라 분양에 성공할 수 있도록 수도권 신축빌라 매매 시세를 공개했다.

‘빌라정보통’이 공개한 수도권 빌라분양 시세 집계에 따르면 전용면적 53~60㎡(방3욕실1~2)를 기준으로 구로구 고척동과 개봉동 신축빌라 매매와 오류동 현장이 2억~2억7천에 거래된다. 구로구와 인접한 광명시 광명동 신축빌라 분양은 2억6천~2억9천선이다.

전용면적 43~56㎡(방3욕실1~2)를 기준으로 동작구의 상도동과 대방동 신축빌라 분양이 2억5천~3억5천, 사당동 신축빌라 매매는 3억2천~3억7천에 이뤄진다. 신대방동 신축빌라 매매는 3억~3억2천에 거래가 진행된다.

동작구와 동일 기준으로 서울과 경기를 이어주는 교통 허브 금천구의 시흥동과 독산동 신축빌라 분양은 2억1천~2억6천, 가산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3천~2억8천선이다.

더불어 전용면적 46~69㎡(방3욕실1~2)를 기준으로 부천시 심곡동과 중동, 범박동 신축빌라 분양과 심곡본동, 원미동과 소사동, 상동 신축빌라 매매가 1억8천~2억5천에 거래된다.

이어 역곡동과 춘의동, 원종동 신축빌라 매매와 괴안동, 소사본동 신축빌라 분양은 2억에서 2억7천 사이에서 거래가 이뤄진다.

마지막으로 전용면적 43~72㎡(방3욕실1~2)를 기준으로 인천시 부평동과 구월동, 간석동 신축빌라 분양과 숭의동, 주안동 신축빌라 매매는 1억5천~2억2천에 거래되고 있다. 인천 서구 검단의 검암동 신축빌라 분양은 1억7천~2억2천에 이뤄진다.

이들 지역 중 역세권 현장은 향후 시세차익을 얻기 수월해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많다. 상동역과 중동역, 송내역 신축빌라 매매와 부천역, 역곡역 신축빌라 분양, 부평역, 부개역, 간석역 신축빌라 분양도 가성비 높은 현장이 많아 수요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한편, 정식 개업공인중개사부동산 업체인 ‘빌라정보통’은 2만 명이 넘는 회원들의 소통과 참여로 운영되는 온라인카페를 통해 경기, 부천, 인천, 서울 빌라 분양의 시세 통계를 제공한다. 또 ‘빌라전문가’의 현장 검증을 거친 빌라 매물 정보를 공개해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안전하게 빌라를 중개하고 있다.



이창선 기자 csle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