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은행, 베트남 은행들에 리스크관리 역량 전수

정희윤 기자

simmoo@

기사입력 : 2015-10-07 09:41

현지 중앙은행 주관 바젤II 워크샵 모범사례 알려

이미지 확대보기
신한은행이 베트남 은행 관계자들에게 리스크관리 모범사례를 알리는 방식으로 역량 전수에 나섰던 일이 7일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베트남 중앙은행이 6일 오전 8시(현지시각) 현지 17개 은행 담당자들과 중앙은행 리스크 관계자들이 참여한 ‘바젤II 워크샵 ? 자본 및 리스크시스템 관리’에서 글로벌 리스크관리 모범사례로 신한은행의 리스크관리 운용 현황을 전했다고 밝혔다.

바젤II 도입을 앞둔 가운데 베트남 중앙은행이 신한은행의 리스크관리능력을 높게 평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내부자본적정성 관리체제, 신용평가시스템 구축 현황 및 신한베트남법인의 리스크관리 시스템 도입 현황 전반에 대하여 소개해 현지 실무자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국내은행 리스크관리 수준의 위상을 높일 뿐 아니라 신한은행의 리스크관리능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며 “우수한 리스크 관리체계를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영업에 있어서도 균형 있는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의 베트남 현지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은 지난달 15일 베트남 내 14번째 지점인 팜훙지점을 개점하며 올해 계획했던 4개(안동, 하이퐁, 타이응웬, 팜훙) 지점 개설을 마무리하고 현지화영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같은 날 베트남 정부로부터 ‘우수기업총리상’을 수상하는 등 한국금융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정희윤 기자 simm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