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버냉키 쇼크에 '기초체력'론 응수 신제윤 위원장

정희윤 기자

simmoo@

기사입력 : 2013-06-24 11:01 최종수정 : 2013-06-24 11:30

"양적완화 축소 시사 경제회복 기반 정상화 과정일 뿐"
대외 위기대응력 견실…국내요인 면밀한 대응 더 강조

지난 주 버냉키 미 연준 의장이 양적완화 축소를 시사한 뒤 국내외 금융시장이 큰 충격에 휩싸인 것과 관련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대외 충격에 따른 변동성 확대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펀더멘털 개선 노력을 기울이자"고 주문하고 나섰다.

국내 리스크 요인 해소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신 위원장은 회사채 정상화 방안 조속 마련, 가계부채 연착륙방안의 차질 없는 추진, 국내은행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한 유동성 확보 지도, 기업구조조정 적기 진행 등의 처방을 제시했다.

국제 통으로도 이름난 그는 버냉키 의장 발언을 놓고 "국내외 금융시장이 다소 과민하게 반응하고 있지만 현 상황은 실물경제 회복에 기반한 정상화(Normalization) 과정"이라며 정말 양적완화를 축소한다면 미국 실물경기 개선을 반영하는 것이라는 전문가 견해를 재차 언급했다.

이어 그는 △올해 들어 4월까지 99억 달러 규모의 흑자를 내는 등 지속적인 경상흑자 △2008년 47.2%였던 단기 외채가 지난 4월 30.3%로 비중이 축소된 점 △은행 BIS비율과 부실채권비중 역시 개선된 점 등을 이유로 대외 불확실성 위기 극복 여력이 다른 신흥국보다 월등히 높다고 강조했다.

때문에 대외부문 충격에 따른 변동성 확대에 일희일비 하지 말고 건실한 경제 펀더멘털 유지에 주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결론지었다.

이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가 채권시장을 포함한 기업 자금 시장에 끼칠 영향이 큰 만큼 회사채 시장 정상화 방안을 마련해 적기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미국 등 글로벌 채권금리 상승이 국내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므로 가계 이자부담이 늘어나지는 않는지 살피고 이미 추진중인 가계부채 연착륙 유도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양적완화 축소가 이뤄지면 글로벌 자금회수가 필연적인 만큼 국내은행들이 외화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점에 대해서는 스트레스 테스트를 바탕으로 유동성을 확보하도록 유도하고 진행중인 기업신용위험평가 옥석가리기를 신속히 마무리해 정상화 기업의 신속한 정상화와 정상화 불능 기업의 구조조정 추진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희윤 기자 simm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