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홈플러스, 업계 첫 여성 CEO 임일순 사장 선임…김상현 대표 부회장 승진

생활경제부

신미진 기자

기사입력 : 2017-10-13 16:59 최종수정 : 2017-10-15 00:13

김 부회장, 흑자전환 등 실적개선 공로…임 사장 재무부문 전문가

김상현 홈플러스 부회장(좌)과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 홈플러스 제공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홈플러스가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여성 CEO를 배출했다.

홈플러스는 김상현 대표이사 사장을 부회장으로, 임일순 경영지원부문장(COO·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하는 내용의 인사를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김 신임 부회장은 중장기 전략 수립과 대외사업 협력에 집중하게 되며 임 신임 사장은 경영의 전반적 운영과 영업 등을 총괄하게 된다.

새롭게 대표이사를 맡게 되는 임 사장은 국내 대형마트 업계 최초의 여성 최고경영자(CEO)다. 최근까지는 경영지원부문장을 맡아왔으며 그 이전에는 재무부문장(CFO)를 역임했다.

연세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같은 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한 임 사장은 1986년 모토로라와 컴팩코리아 등 IT업계를 거쳐 1998년부터 코스트코, 바이더웨이, 호주의 엑스고 그룹 등에서 CFO를 맡으며 유통업계 경력을 쌓아왔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 대표이사 취임 이후 조직의 안정화와 변화와 성장을 위한 기반을 구축했고 부문별 책임경영을 강화해 흑자전환을 기록하는 등 실적개선에 힘써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에서 정치학과 경제학(와튼 스쿨)을 복수 전공한 김 부회장은 1986년 P&G에 입사해 지난 30년간 미국, 한국, 일본, 싱가포르 등 세계 각국에서 근무한 뒤 지난해 1월 홈플러스 사장으로 취임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그동안 경영지원과 재무, 인사 부문장 등 주요 요직에 여성 임원을 배치시키는 등 평등한 인사를 진행해온 인사 방침에 따라 첫 여성 CEO를 배출하게 됐다”며 “앞으로 김 부회장은 중장기 전략 수립과 대외사업 협력에 대외사업 협력에 집중하고 임 사장은 경영의 전반적 운영과 영업을 총괄하게 된다”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