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네이버 D2SF, 테크 스타트업 ‘와이드벤티지’ 신규 투자

오아름

webmaster@

기사입력 : 2016-08-18 11:17

[한국금융신문 오아름 기자] 네이버가 모바일 컨트롤러 개발 스타트업인 ‘widevantage(와이드벤티지)’에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와이드벤티지는 모바일 기기에 내장된 자기장 센서를 활용해, 별도의 센서나 전원 없이도 3D 인터페이스를 구현할 수 있는 모바일 컨트롤러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기존 컨트롤러의 단점을 보안해, 내구성·편의성을 높이고, 가격은 낮췄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와이드벤티지는 현재 미국, 프랑스, 캐나다 등 다양한 국적의 멤버 6명으로 구성됐다.

현재 모션 펜과 조이스틱의 개발을 마치고, 국내·외 교육·게임 콘텐츠 업체와의 다양한 파트너쉽을 논의 중에 있다. 한편 와이드벤티지의 고재용 대표는 네이버(당시 NHN)가 2007년 인수했던 스토리지 전문 스타트업 ‘데이타코러스’를 창업한 인물이기도 하다.

네이버 측은 “와이드벤티지의 기술은 스마트폰뿐 아니라 VR/AR 컨트롤러 등 차세대 플랫폼에서도 응용할 수 있어, 그 가능성을 보고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며 “네이버 D2 Startup Factory를 통해 입주공간, 인프라, 네이버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멘토링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투자를 진행한 네이버 D2 Startup Factory(D2SF)는 네이버의 테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로, 기술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 및 지원하고 있다.



오아름 기자 ajtwls07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