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예금보험공사 정리금융공사 설립

관리자

webmaster@

기사입력 : 1999-12-30 11:34

퇴출 또는 해외매각된 금융기관으로부터 넘겨받은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기업의 채권이나 정상채권, 부동산 등의 자산을 관리하는 ‘정리금융공사’가 설립됐다.

금융감독위원회 관계자는 30일 예금보험공사가 최근 재정경제부의 승인을 받아 제일은행과 5개 퇴출은행 등으로부터 넘겨받은 워크아웃기업의 여신이나 정상 채권 등을 관리하는 정리금융공사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 부실채권을 넘겨받아 관리하는 회사는 있으나 워크아웃.정상 채권을 관리하는 자산관리회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정리금융공사는 내년중 제일은행으로부터 2조6천억원에 달하는 대우 채권도 모두 넘겨받아 관리하게된다.

정부와 뉴브리지캐피털은 제일은행 매각협상에서 대우채권을 부실여신(고정)으로 분류했으나 이를 당장 떼어내지않고 내년중 예금보험공사에 넘기도록 했다.

이렇게되면 예금보험공사가 제일은행으로부터 넘겨받는 자산은 뉴브리지가 최종 협상단계에서 인수를 거부한 자산 3조5천억원어치를 포함 6조1천억어치가 된다.

예금보험공사는 퇴출 금융기관이나 제일은행으로부터 넘겨받은 자산을 외국의 자산관리 전문 금융기관과 합작해 효율적인 매각을 추진하는 한편 이를 담보로 자산담보부증권(ABS)을 발행, 현금화하기로 했다.

한편 뉴브리지가 최종 협상 단계에서 인수를 거부한 자산은 주식과 전환사채 2조4천200억원, 뉴욕현지법인 2조500억원, 한계자산 2천200억원, 기타 2천500억원 등이며 일은증권도 포함됐다.

정부는 이들 자산을 매각할 경우 장부가의 80% 정도는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관리자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